자녀의 미래를 위해 거실을 내어준 가족의 결정을 존중합니다~